[~10.23] 컬처링 기자단 모집(장학금 지급)

작성자
학과관리자
작성일
2018-10-16 09:34
조회
86
2018 컬처링특공대(명예기자단) 모집 안내

본교 컬처링 신규콘텐츠 발굴지원 사업팀(연구책임 정원식 교수)에서 아래와 같이 컬처링 특공대(명예기자단)에 참여할 대학(원)생을 아래와 같이 모집합니다.

- 아  래 -

컬처링 신규콘텐츠 발굴지원 사업(이하 본 사업)은 영화, 방송 분야 감독 및 작가들의 역사문화 신규 프로젝트 기획, 제작 단계와 연계하여, 우수 역사문화 콘텐츠를 발굴하고 성공사례를 창출하는 프로젝트입니다. 한국콘텐츠진흥원이 주관하고, 본교 정원식 교수팀이 본 사업의 교육 프로그램, 컨설팅 지원 등을 위탁 운영하여 성공사례 도출을 지원합니다.

컬처링 특공대(명예기자단)에 선발된 인원은 소정의 교육을 통해, 본 사업에서 진행되고 있는 역사문화 콘텐츠 소재 개발에 관련된 인터뷰 및 카드뉴스, 기사 작성에 참여하게 됩니다.

한국영화감독조합과 한국방송작가협회 소속의 현장 감독 및 드라마 작가를 직접 인터뷰하고, 소재개발 방법론에 대한 조사/연구도 경험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입니다. 아울러 선발된 학생에게는 소정의 장학금이 지급됩니다.

○ 대상 : 본교 대학(원)생  (재학생 및 휴학/수료/졸업자 가능)

○ 모집인원 : 약간 명 (3~4명 예정)

○ 장학금 : 80만원(세전)

○ 주요업무 :

- 주 2 교육 및 회의 참여, 연구 보조 및 지원 (활동기간: 약 1개월 - 11월 초~12월 초 예정)

- 역사문화 콘텐츠(사극 영화/드라마) 소재 개발에 관련 된 인터뷰 및 카드뉴스, 기사 작성

(인터뷰 감독/작가 섭외 및 조율은 사업팀에서 담당)

- 장소 : 동국대 충무로영상센터 신관 (컬처링 신규콘텐츠 발굴지원사업팀 연구실)

○ 모집기간 : ~ 2018년 10월 23일 (화) 12:00

○ 신청방법 : creator@dongguk.edu 로 이메일 접수 (이력서 및 자기소개서, 자유양식)

- 파일명을 “컬처링기자단_본인이름_지원서”로 첨부하여 제출

○ 합격자 발표 : 모집기간 후 개별 연락 예정

○ 문의 : 손민영 연구원 (010-9782-0101)

정원식 교수 ( 02-2264-0292, creator@dongguk.edu )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 참조 - 해당 사업 관련 기사

동국대, 컬처링 신규콘텐츠 발굴지원 및 컨설팅 용역사업 수주

동국대(총장 한태식)는 영상대학원(원장 김정환) 정원식 교수가 한국콘텐츠진흥원이 주관하는 ‘컬처링 신규콘텐츠 발굴지원 및 컨설팅 용역사업’을 수주했다고 3일 밝혔다.

사업팀은 앞으로 4개월 동안 2억2000만원의 사업비를 받아 본 사업을 수행하게 된다. 정 교수팀은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 관련 사업을 수주하며 전문성과 사업수행능력을 인정받았다.

이번 사업은 영화, 방송 분야 감독 및 작가들의 역사문화 신규 프로젝트 기획, 제작 단계와 연계해 우수 역사문화 콘텐츠를 발굴하고 성공사례를 창출하는 것을 골자로 한다. 동국대 정원식 교수팀은 본 사업의 교육 프로그램, 컨설팅 지원 등을 위탁 운영하고 성공사례 도출을 지원하게 된다.

이를 위해 △역사 문화 전문가와 함께 하는 창작소재개발 워크숍 △역사문화 콘텐츠 전문가의 맞춤형 세미나 △1:1 전문 컨설팅 등이 진행된다. 한국콘텐츠진흥원이 운영하는 역사문화포털 컬처링 사이트와 연계도 한다. 또한 사업 수행을 통해 동국대 영상대학원 및 영화영상학과 학생들의 다양한 참여도 이뤄질 예정이다.

김정환 영상문화콘텐츠연구원장은 “역사문화 콘텐츠는 원천 콘텐츠로서 무궁무진한 잠재력과 가능성을 가지고 있다”며 “특히 동국대 특성화 분야인 영화, 영상 분야의 인프라와 노하우, 그리고 인문학적 전통을 기반으로 우수 역사문화 콘텐츠 발굴을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본 사업은 한국콘텐츠진흥원과 함께, 한국방송작가협회와 한국영화감독조합이 참여해 우수한 역사문화 콘텐츠를 발굴·제작을 지원하는 사업으로, 작년에도 감독, 작가들의 열띤 호응 속에 다양한 역사 콘텐츠가 기획개발되는 성과를 거둔 바 있다.

2018.09.03. 파이낸셜뉴스/구자윤 기자

링크 :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2&oid=014&aid=0004086596